[전시 중]전이의 형태 (Formes du transfert)

아뜰리에 에르메스 |  2021.12.10. - 2022.01.30.

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

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


아뜰리에 에르메스는 2021년 12월 10일부터 2022년 1월 30일까지 현대미술가 7인이 참여하는 전시 <전이의 형태 (Formes du transfert)>를 개최합니다

에르메스 재단이 운영하는 에르메스 공방 아티스트 레지던시 10주년을 기념하는 이 전시는 에르메스 재단이 추구해 온 가치를 상징적으로 드러내는 결과물로서 큰 의미를 갖습니다

최상의 제품을 생산해 내는 장인들의 기술과 노하우를 현대미술가들에게 전수함으로써 창작 활동을 후원하고 궁극적으로 예술과 환경 보존, 사회적 연대에 기여하려는 에르메스 재단의 의지가 드러나는 전시이기 때문입니다

서로에게 영감을 주고받는 관계를 구축해 감으로써 상품과 공예, 예술 사이의 경계 대신 다양하고 창조적인 변신을 기대하게 됩니다


에르메스 재단은 2010년부터 아티스트 레지던시 프로그램을 통해 매년 4명의 작가를 선발하여 에르메스 공방에 초청해 왔습니다

참여 작가들은 주세페 페노네, 리처드 디콘, 장-미셸 알베롤라 등 세계적인 작가의 멘토링을 받으며 좀처럼 접하기 어려운 크리스털, 가죽, 은, 실크와 같은 진귀한 재료와 장인들의 숙련된 기술을 접하고 실험해 볼 수 있는 기회를 가졌습니다

이렇게 제공된 기회를 통해 작가들이 새로운 예술적 탐구의 가능성을 모색하게 되는 것은 물론, 각 공방의 장인들 또한 익숙했던 일상적인 작업과는 다른 프로젝트를 작가들과 함께 진행하면서 재료에 대해 새로운 시각을 갖고 자신의 능력을 더욱 연마하는 상생의 기회를 가질 수 있었습니다


2021년 12월부터 2022년 4월까지 서울 아뜰리에 에르메스(Atelier Hermès)를 시작으로 도쿄 르 포럼(Le Forum)과 프랑스 팡탱 마가쟁 제네로(Magasins généraux)에서 순차적으로 진행될 이번 프로젝트에서 아뜰리에 에르메스는 특별히 가죽공방에 주목하여 ‘전이의 형태’의 의미를 심화하고자 합니다

이전의 것으로부터 이후의 것으로 물리적 형태는 물론 존재 자체의 의미마저 변화하는 것을 의미하는 ‘변신(Metamorphoses)’은 오비디우스로부터 카프카에 이르기까지 예술의 지속적인 주제가 되어 온 바 있습니다

이번 전시는 불멸에 대한 은유이자 새로운 세계의 생성을 의미하는 변신 신화를 차용함으로써 에르메스 공방의 가장 중요한 재료인 가죽이 현대미술을 통해 새롭게 거듭나는 현상을 음미해 보고자 합니다


전시기간: 2021. 12. 10  ~  2022. 01. 30 

관람시간 : 월 - 토요일 11:00 ~ 19:00

일요일, 공휴일 12:00 ~ 19:00

(매주 수요일 휴관)

무료관람

참여 작가: 루시 피캉데 (Lucie Picandet), 바실리 살피스티 (Vassilis Salpistis), 베랑제르 에냉 (Bérengère Hénin), 세바스티앙 구쥐 (Sébastien Gouju), 아나스타지아 두카 (Anastasia Douka), 이오 뷔르가르 (Io Burgard), 유신 유 창(Yuhsin U Ch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