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완료]You Never Saw It : 박노완, 박신영, 이동혁, 현남

갤러리기체ㅤ|ㅤ 2021. 10. 21 - 2021. 11. 20

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ㅤ






2021. 10. 21 - 11. 20

갤러리기체 : 서울시 종로구 북촌로5가길 20

월요일, 일요일 휴관 | 화요일 - 토요일 11:00 - 18:00



갤러리기체는 삼청동 새 공간으로 이전한 후 첫 전시로 박노완, 박신영, 이동혁, 현남 작가가 참여한 기획전 <you never saw it> 을 10월 21일부터 11월 20일까지 개최한다.

전시는 작가 네 명의 작업 안에서 각기 어떤 장면들을 발견하며 촉발되었다. 본래의 형상을 가늠하기 쉽지 않은, 제각기 조형된 사물들과 그 사물들이 이루는 장면들. '장면(scene)' 에 대해, 전시는 아래의 입장을 견지한다.

" '장면' 의 사전적 의미는 '어떤 일이 벌어지는 광경, 상황' 으로, 이는 '풍경' 과는 구분되는 언어이다. 풍경이 '사물이나 자연의 본래 모습' 을 지칭하는 가치 중립적 언어라면, 장면은 특정한 일이 벌어지고 있는 광경, 혹은 보는 이가 의식, 무의식적으로 특히 주목한 광경을 가리킨다. "

작가는 무엇을 봤을까. 눈 앞의 사물과 광경에 대해 어떤 태도를 지니고 있었을까. 자기 안의 무엇을 동원해 보았을까.

보는 일은 인식을 동반하고, 인식은 사유를 불러 일으킨다. 흥미로운 문제는, 인간의 '보기'가 종종 대상의 전체를 아우르는 일에 실패한다는 데서 발생한다. 일부를 확대해 바라본 다음 그것이 그의 본질인 듯 곡해하거나, 자신의 기억, 편견, 바람, 감정과 버무려 대상의 성격을 재구성 해 받아들이는 것 모두 대상의 본래 상태(being) 와 거리를 두는 일이다. 이 전시는 선명한 시각적 결과물로 도출(노출)되는 작가들의 편파적, 주관적 '보기' 를 살피는 데 주안점을 둔다. 네 명의 작가가 각기 주목한 특정한 대상과 광경을 마주하고, 그것을 보게 된 연유, 그것을 보는 각자의 태도를 관찰하며, 본 것을 자신의 작업 안으로 불러 들이는 조형적 방식을 살펴본다. 이는 그가 천착하는 세계의 부분을 들여다 보는 일이 될 것이며, 그가 주로 행하는 곡해의 형태를 엿보는 일이 되고, 그가 인지하는 세계의 모양, 그 윤곽을 더듬는 일이 될 것이다.



SOURCE : GalleryKiche